주변관광

어은돌 해수욕장

  • 어은돌해수욕장은 소원을 지나 만리포입구에서 파도리해수욕장 방향으로 가는 길에 위치하고 있다. 아직은 잘 알려져 있지 않지만 다른 어느 곳보다도 물이 맑고 조용하여 연인은 물론 가족단위로 찾기에 안성맞춤인 곳이다. 포구도 가지고 있어 싱싱한 수산물을 맛볼 수도 있다
    좁은 모래사장으로 영화나 드라마에서 연상할 수 있는 전통적인 해변을 연상 시켜 준다. 특히 낚시를 즐기는 사람들에게는 좋으리라 생각되며 가족단위로 민박을 이용하면서 쉴 수 있는 곳이다.
    서해안의 끝으로 보이는 석양이 그야말로 장관이다.

모항항

  • 원래는 고기를 잡던 어막이 많아서 막동이라고 불리던 곳이나 1955년 만리포 해수욕장을 개장하면서 이곳에도 피서 인파가 몰려들어 천리포로 불리게 되었다
    경사가 6˚로 완만하고 물이 깨끗하며 바다낚시를 즐길 수 있고, 패류와 해초를 직접 채취할 수 있다. 주변에 2개의 닭섬이 있는데 육지에 붙어 있는 산을 뭍닭섬, 바다에 떠 있는 섬을 섬닭섬이라 하며 자연적인 방파제 역할을 한다. 또한 미국인 밀러(한국이름은 민병갈)가 60ha 면적으로 일군 천리포수목원이 인근에 있다.
    태안에서 천리포까지 버스가 운행된다

천리포 수목원

  • 바다와 어우러진 천리포 수목원은 2009년 3월1일에 일반인에게 공개한다. 1962년에 부지를 매입하고 1970년부터 본격적인 나무심기를 시작한 수목원은 교육및 종 다양성 확보와 보전을 목적으로 관련분야 전문인, 후원회원등 제한적으로만 입장을 허용하고 있었다.

    13200여종의 식물이 식재되어 있어 서해안의 푸른 보석으로 알려져있는 수목원에는 호랑가시나무 370여 종류, 목련 400여종류, 동백나무 380여 종류, 단풍나무 200여종류, 무궁화 250여 종류가 집중적으로 식재되어 있어 국내/외 에서도 그 우수성을 인증 받고 있다.

만리포 해수욕장

  • 대천, 변산해수욕장과 함께 서해안 3대 해수욕장으로 꼽한다. 백사장의 길이가 약 3km, 폭이 약 250m, 면적 20만평방미터인 큰 해수욕장이다. 해변의 모래는 질이 양호하고 경사는 완만하며 수심이 얕아 가족단위의 해수욕장으로 사랑받고 있다. 충분한 숙박시설과 위락시설을 갖추고 있으며 인근 방파제에서는 낚시도 즐길 수 있다. 반야월의 만리포 사랑 노래비가 세워져 있어 명물로 자리하고 있다.

파도리해수욕장

  • 파도가 아름답고 예쁘다 하여 "파도리"라 합니다. 바닷가에 모래가 아닌 작고 예쁜 돌로 덮혀 있고 물이 맑기로 유명한 곳이다.
    운치있고 아름다운 풍경은 연인들의 데이트 코스로 알맞으며 좌우로 바위가 있어 갯바위낚시를 해볼 수도 있다.
    해옥이 유명하니 입구 상가에서 하나쯤 구입하여 몸에 지녀보는 것도 색다른 재미일 것이다.(직접채취는 금지)